‘GT KOREA 2018’ 개막. 봉제강국 자존심 회복 기대

GT KOREA 2018(국제봉제기계•섬유산업전시회)이 모든 준비를 끝내고 드디어 막을 올렸다.
최신 봉제기계 및 설비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국내유일의 봉제기기ㆍ섬유산업 전문전시회가 경기도 일산 KINTEX 제2전시장 9홀에서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열린다.

총 11개국 53개사 350부스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는 2005년까지 국내에서 개최되었던 봉제ㆍ섬유기기 기계 전문 전시회 ‘SIMEX 2005’ 이후 18년 만에 ‘GT KOREA’란 새로운 타이틀로 다시 봉제ㆍ섬유 강국, 대한민국의 깃발을 내걸었다.

글로벌 봉제ㆍ섬유기업들을 다수 보유한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전시회인 만큼 참가업체들도 전시회에 대비, 새로운 기종을 개발하고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기종들을 선보이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의류 등 봉제ㆍ섬유 수출업체 관계자들이 대거 초청되어 참관하게 될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글로벌 봉제ㆍ섬유 환경에서 각광 받을 수 있는 장비의 기준이 명확히 판가름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함께 ‘GT KOREA 2018’은 남북경협 훈풍과 개성공단 재가동 움직임이 탄력을 받고 있는 시점에 열린다는 점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전시 참가사들은 확실한 브랜드 인지도 확보와 차별성 부각을 통해 신기종은 물론이고 범용성 있는 기기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고객 발굴을 기대하고 있다. 한발 앞선 기술력을 가진 제품을 통해 세계적인 구매력을 가진 국내 대형 봉제ㆍ섬유기업들은 물론 중소 봉제ㆍ섬유업체들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각종 기술 세미나가 동시 개최 예정이다.
특히, 2018GTSC (2018 GT Korea Smart Factory Conference)에서는 최근 구축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정의와 범위, 산업용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등 새로운 정보기술을 스마트공장 구축에 적용한 사례와 스마트공장 구축 시 고려할 내용, 그리고 전체공정의 병목현상을 해결 할 수 있는 INA 지능형 행거 시스템의 현장 적용사례, 개성공단을 통해 본 북한 봉제생산기지 발전 전망 등의 사례를 위주로 생산현장에 접목할 수 있는 내용이 발표된다.

또한 재봉기 역사관, 자수 체험 이벤트, 리사이클링용 원단 무료 배포 등 다양한 부대 행사도 함께 열린다.

전시 주최측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참관객에게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여 봉제ㆍ섬유 산업계 모두가 상호 교류하고 협력하는 플랫폼으로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