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여의도 본사에서 ‘글로벌 비전 선포식’ 개최

글로벌 패션기업, 한세실업(대표: 김익환)이 지난 20일 서울 본사에서 조희선 한세실업 부사장을 비롯 영업과 물류를 담당하는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회사의 비전을 직원들과 공유하고 평소 소통이 적었던 부서간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된 ‘글로벌 비전 선포식’은 7개국 한세실업 해외법인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의 영상 인사로 시작됐다. 이후 부서 별 업무와 향후 목표를 공유하고 업무를 하며 어려운 점 및 부서 별 강점을 공유하는 시간이 이어졌으며, 동사가 독자 개발한 스마트 팩토리 시스템 ‘햄스(HANSAE Advanced Management System)’에 대한 설명과 함께 내년 30억불 수출이 가시권 안에 있다는 회사 비전을 참석한 직원들에게 공표하기도 했다.

이어 임직원들의 추천을 통해 뽑은 베스트 스마일상, 매너상 등을 시상하는 자리와 함께 회사에 대한 건의 및 희망사항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를 기획한 조 부사장은 “이번 행사는 한세실업 임직원들이 화합을 도모하고 회사의 핵심가치를 공유해 직원들이 공통된 목표를 향해 하나가 되자는 의미에서 진행됐다”며 “서울 본사 직원들뿐 아니라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는 모든 직원들이 소속감을 높이고 함께 소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