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트라, 전체 맞춤 제작 공정 자동화를 실현하는 “Fashion On Demand” 선보여

렉트라가 패션 업계의 맞춤 제작에 대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할 수 있도록 ‘Fashion On Demand’ 제안을 선보였다.

4차산업혁명의 원칙에 기반을 둔 ‘Fashion On Demand by Lectra’는 100여명의 전문가들이 4년간의 R&D를 거쳐 구현한 결과물로, 2019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글로벌 출시한다. 제품 개발부터 최종 재단 단계에 이르기까지 전체 맞춤 제작 공정을 자동화하는 엔드 투 엔드 제안을 통해 고객이 최초로 주문 생산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오늘날 소비자들은 디지털 혁명으로 인해 맞춤 제작된 제품과 고유한 경험을 더욱 원하게 되었다. 고객이 무엇을 얼마나 원하는지 미리 파악하면 기업은 정확한 수량을 생산하여 재고 과잉과 가격 인하를 피할 수 있으며 소비자가 주문을 선불로 지불함에 따라 기업의 현금 흐름이 개선될 수 있다. 패션 기업은 고객이 특별하게 생각할 하나뿐인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경쟁업체를 능가할 수 있고 소비자 충성도를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맞춤 제작을 사용할 수 있다.

주문형 생산은 재정적 위험이 적은 매력적인 비즈니스 모델이지만 그동안 많은 기업들은 이에 맞는 노하우와 기술 없이 기존의 일반 공급망 인프라에 의존하여 생산하다 보니 유연성이 부족하여 많은 어려움이 따랐다. 각 제품에 대해 독립적인 작업 흐름을 개발해야 하므로 추가 생산 비용이 발생하고 상품 리드타임이 연장되어 기존 생산 라인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 또한 배송시간이 길어지게 되면 맞춤 제품에 대해 프리미엄 가격을 지불한 충성 고객들을 혼란에 빠뜨릴 위험도 생긴다.

렉트라는 45년간 전세계의 여러 브랜드, 소매업체 및 제조업체와 협력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Fashion On Demand by Lectra’ 제안을 개발하여 현재 직면한 장벽을 허물고, 패션 기업이 동종 최고의 솔루션으로 디지털에 정통한 고객의 특정 요구 사항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주문 제작(Made to Measure)용과 맞춤 제작(Customization)용 2개의 패키지 형태로 제공되는 ‘Fashion On Demand by Lectra’는 주문 접수부터 생산 개발 단계와 재단실에 이르기까지 주문 생산을 자동화하는 턴키 솔루션이다. 기업들은 패키지에 따라 각 아이템에 대해 맞춤 제작 기준과 범위(예: 맞춤 제작을 위한 제품 특성 변경 및 패턴 조정)를 정의하고, 표준 워크플로우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생산 공정에 돌입할 수 있다.

다니엘 하라리 렉트라 회장 겸 최고경영자는 “맞춤 제작 또는 주문형 생산 트렌드는 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것이다. 따라서 남보다 앞서 이러한 움직임을 파악하고 선봉에 서는 것은 인더스트리 4.0의 선구자로서 렉트라의 의무이다. 우리는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여러 국가의 유명한 맞춤 제작 전문가들과 협력하여 이 솔루션을 개발했다. 우리는 ‘Fashion On Demand by Lectra’로 상상할 수 없었던 일을 하게 되었다. 패션업계에서는 최초로 성과를 발휘할 수 있는 포괄적인 맞춤 제작 솔루션이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렉트라는 동사의 솔루션이 패션 기업에게 전체 맞춤 제작 공정에 대한 360도 뷰와 여러 생산 공정을 간소화하고 고객 주문에서부터 재단에 이르기까지 복잡한 개별 요구 사항을 관리할 수 있는 가시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하고, 기업들은 이 솔루션으로 공급망의 유연성을 얻을 수 있으며 여성복, 남성복 또는 아동복 등으로 제품의 범위를 확장하고 다양한 제품을 제공하여 더 폭 넓은 고객에게 어필하고 기존 생산 공정을 중단하지 않고도 최신 트렌드에 뛰어들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한 현재의 생산 단계에서 다른 생산 단계로 정보를 통합하고 전달하는 데 시간을 낭비할 필요가 없고 이를 통해 원활한 공정 흐름과 표준 제품과 경쟁할 수 있는 신속한 납기를 보장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