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견 직물/의류기업, 인비스타 어패럴 및 고급직물 사업 인수

중국을 대표하는 직물 및 의류 생산기업인 산동 루이 인베스트먼트 홀딩(Shandong Ruyi Investment Holding)(사진)이 인비스타(INVISTA)의 어패럴 및 고급 직물(Apparel & Advanced Textiles) 사업 인수 절차를 완료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새로운 회사는 독립 자회사인 더 라이크라 컴퍼니(The LYCRA Company)로 운영되며 계속해서 의류 및 위생용품 산업에 고급 직물 및 기술 솔루션을 제공한다. 회사명 더 라이크라 컴퍼니는 오리지널 스판덱스/엘라스탄 직물이자 회사의 대표적인 상품인 라이크라(LYCRA®) 섬유를 본떠 만들어졌다. 인수 대상에는 라이크라(LYCRA®), 라이크라 하이핏(LYCRA HyFit®), 라이크라 T400(LYCRA® T400®), L 바이 라이크라(L by LYCRA®), 쿨맥스(COOLMAX®), 더몰라이트(THERMOLITE®), 엘라스판(ELASPAN®), 서플렉스(SUPPLEX®), 택텔(TACTEL®), 테라탄(TERATHANE®) 등 널리 사용되는 소비자 브랜드 및 무역 브랜드들이 다수 포함된다.

더 라이크라 컴퍼니는 운영 첫날부터 루이 그룹의 단독 운영 자회사로 가동되며 영국 및 네덜란드 등 다양한 국가에서도 운영이 지속된다. 이 거래에는 8개의 제조시설, 4개의 R&D 연구소, 전세계 14개국에 위치한 17개의 사무소, 약 3000명의 직원 승계도 포함된다. 현직 경영진 및 직원들은 새로운 회사에서 같은 직책으로 근무하게 된다.

야푸 키우(Yafu Qiu) 산동 루이 인베스트먼트 홀딩 이사회 의장은 “더 라이크라 컴퍼니를 인수하고 혁신적인 파이프라인과 브랜드에 투자를 지속해 사업확장의 목표를 달성하게 되어 기쁘다”며 “우리도 스판덱스를 생산하지만 가장 상징적인 라이크라(LYCRA®) 브랜드를 오랫동안 존경해왔으며 드디어 더 라이크라 컴퍼니가 우리 사업부에 추가됐다. 이번 자산과 역량의 추가로 우리 사업이 더욱 완벽해지고 세계적인 수준의 완전통합형 직물 기업으로 입지를 공고히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루이 그룹은 원재료 및 직물가공에서부터 의류 디자인 및 판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단계의 운영업체에 직물을 제공한다. 2016년부터 그룹은 아쿠아스큐텀(Aquascutum), 산드로(Sandro), 마쥬(Maje), 끌로디 피에로(Claudie Pierlot) 등 다수의 해외 럭셔리 브랜드를 인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