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인도네시아 한국공관, ‘노무관리 고충처리 전담반’ 신설

올해부터 아시아 주재 한국공관에 ‘노무관리 고충처리 전담반’이 신설된다.

우선 노무담당 주재관이 근무 중인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공관부터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고충처리 전담반은 대사관, KOTRA, 상공회의소, 현지 변호사, 인사노무관리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며, 평소에는 현지 노동법 설명 등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노사분규 등 사건 발생 시에는 현지 정부와 협력하여 신속하고 원만한 해결을 도모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는 아시아 지역 한국 진출기업들의 임금 체불 건이 사회적·국제적 이슈화로 부상한데 대한 조치의 일환이다.

2018년과 2019년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진출 한국 기업들의 임금 체불 건은 사회적정치적 문제가 됐다. 정부는 이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노사관리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등 인권 경영활동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이에 지난 1월 17일 주아세안 대표는 고용노동부 임서정 차관의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에 맞추어 아세안 진출 기업의 노무관리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아세안 지역 노무 담당관(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라오스, 미얀마 6개국) 회의’를 주최했다.

주아세안 대표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12월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고됐던 ‘동아시아 진출기업 노무관리 및 인권경영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아세안 지역 노무담당관은 각국의 노무관리 동향 및 현안, 노사분쟁 해결 사례 등을 공유하고 효과적 대응방안을 강구했다.

특히 회의를 주재한 주아세안 대표부 임성남 대사는 “성공적인 신남방정책을 위해서는 우리나라에 대한 아세안 국민들의 우호적 인식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아세안 진출 우리 기업이 현지 노동자와 상생하는 건전한 노사관계를 만들어 가는 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이며, 이를 위해서는 외교부, 고용노동부 등 본국 정부와 아세안 각 공관, 그리고 현지 유관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