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방역위생용품 수급 대책반’ 운영 및 개인위생용 항균마스크 보급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폭발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방역위생용품의 원활한 공급을 위하여 「방역위생용품 수급 대책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한편, 범 섬유패션업계 차원에서 개인위생용 항균마스크를 생산하여 무상기부하기로 했다.

「방역위생용품 수급 대책반」에서는 마스크, 방호복 등 섬유류 방역위생용품 원부자재의 수급애로나 수급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여 관련 정보를 신속히 공유한다. 또한, 정부, 한국무역협회, KOTRA와 공조체제를 구축하여 방역위생용품 제조기업들에게 안정적인 원부자재 공급을 지원한다.

섬산련은 마스크 부족을 해소할 수 있도록 환자가 아닌 일반인의 개인위생에 적합한 품질의 항균 마스크를 범 섬유패션업계 차원에서 생산하여, 무상 기부하기로 하였다. 일반인에게는 환자 및 의료진용 마스크를 대신할 수 있는 제품을 보급하여 마스크의 수요조절을 꾀하고자 한다.

항균 마스크는 국내산 항균원사로 원단을 만들어, 섬유패션업계간 협업체제를 통해 일괄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섬산련 자체자금과 섬산련 임직원 모금액으로 1억원을 들여 먼저 생산에 돌입하며, 보급물량 확대를 위하여 범 섬유패션업계차원에서 모금운동과 업계 기부활동을 전개하여 개인위생용 항균마스크를 최대한 다량 생산하여 보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