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북4구 ‘K-POP+패션’ 연계마케팅 사업

서울시가 동북4구에서 K-POP과 패션을 연계한 마케팅으로 패션‧봉제산업 활성화를 시도한다.

동북4구(성북‧강북‧도봉‧노원)는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을 통해 서울의 대표적 베드타운에서 대중문화의 생산‧소비‧유통이 동시에 이뤄지는 도시로 탈바꿈을 시도하고 있다.

동북4구는 서울 지역의 패션‧봉제산업체 20% 가까이가 밀집해 있으나 최근 상권침체, 매출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자체브랜드 개발, 온라인 판매 시도 같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한계가 있어 행정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동북4구의 지역 특성을 살린 새로운 마케팅 모델을 통해 침체된 패션‧봉제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우수 업체와 제품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시는 동북4구의 우수 패션‧봉제업체를 발굴해 ‘쇼케이스’를 2회 연다. 지역에서 탄생한 의상을 입고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K-POP 공연을 여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한다. 쇼케이스 영상과 사진은 온라인 광고나 룩북(Look Book) 등에 활용될 수 있다.

또한 마케팅 결과를 토대로 전문가와 패션봉제업계 실무자가 함께하는 ‘컨퍼런스’를 개최해 동북4구 패션봉제산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쇼케이스와 컨퍼런스 등 전 과정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K-POP 연계 동북4구 패션봉제산업 활성화 컨퍼런스 대행 용역’을 입찰 공고한다고 밝혔다. 예산 2억5천만 원이 투입된다.

참여 희망 업체는 4월 22일(수)~24일(금)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에 제안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업체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다.

제출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시정소식/입찰공고), 나라장터(www.g2b.go.kr)에서 확인하거나 서울시청 동북권사업과(02-2133-8297)에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