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아이티·니카라과 법인, 정부 및 지역사회에 마스크 기부

의류수출 전문업체인 한세실업(주)(대표: 김익환)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6만여 장을 제작해 아이티와 니카라과 정부 및 지역사회에 기부한다.

한세실업 아이티 법인은 지난 4월 7일부터 3개 공장·8개 라인을 가동해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으며 이중 3만장을 아이티 정부에 기증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하고 있다.
동사는 마스크 12만장을 추가 제작해 정부 입찰가에 맞춰 납품도 하기로 했다.

한세실업 아이티 법인은 이와 별도로 의료기관에도 마스크를 제작해 기증했다. 아이티 수도인 포르토프랭스 최대 의료시설 중 하나인 게스키오 센터(GHESKIO Centers)와 코로나19 예방 협약을 체결하고, 자체 생산한 마스크 2천여 장을 전달했다. 이번 협약으로 현지 한세실업 직원 중 감염의심자가 발생할 경우, 게스키오 센터 의료진이 기숙사에 직접 방문해 진료할 예정이다.

한세실업 니카라과 법인 역시 마스크를 제작하고 니카라과 정부와 니카라과 한인회에 각각 1만5천장과 1만장씩, 총 2만5천장을 기부한다.
또한 한세실업 니카라과와 아이티 법인에서는 임직원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자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두 법인에 근무 중인 직원 7천여 명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배부하고, 손씻기 등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도록 안내해 지역 사회 감염 차단에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