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개연, 친환경 연구개발 체제 구축 인증 GRS 획득

한국섬유개발연구원(원장: 강혁기, 이하 ‘섬개연’)가 친환경 섬유 연구개발 체제구축을 인증하는 GRS(Global Recycled Standard, 글로벌 리사이클 인증 기준, 이하 ‘GRS’)를 지난 7월 2일 국내 연구기관 최초로 획득했다고 밝혔다.

GRS는 제품의 재활용 원료 함량 추적뿐만 아니라 환경적, 사회적, 화학적 책임에 대한 준수 여부를 인증하는 기준이다. 최근 재활용 섬유 시장의 확대와 제품 브랜드의 요구 증가로 GRS인증은 전 세계시장을 대상으로 섬유 원료 및 의류에 재활용 원료가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금번 섬개연이 획득한 GRS인증의 범위는 섬유제품(원사, 직물, 부직포)에 대한 인증과 재활용 원료기반 섬유제조 공정(방사, 제직, (사)가공, 보관, 유통)을 포괄한다. 섬개연이 보유 중인 설비를 활용하여 제조하는 모든 폴리에스터 기반의 섬유제품이 인증범위에 해당됨에 따라, 리사이클 원료 생산기업과 섬유 원단․완제품 기업의 사업영역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재활용 원료(Flake) 제조설비 도입을 추진 중에 있어 빠르면 내년부터는 원료에 대한 GRS인증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재훈 친환경소재개발센터장은 “향후 GRS인증 기반을 활용하여 국내 섬유산업의 재활용연구개발체제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다품종 소량 생산 시스템으로 재활용 신제품 개발에 대한 중소기업 부담 완화를 통한 기업 경쟁력 강화를 견인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