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성수동에 전국 최초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 건립

서울 전역의 16만5천여 도시형 소공인을 기획‧제작부터 판매, 유통‧마케팅까지 종합 지원하는 전국 최초의 ‘광역 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서울 성수동에 들어선다.

서울시는 ‘광역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수제화 집적지인 성수사거리 인근에 지하2층~지상7층(연면적 2,709㎡) 규모로 조성한다고 7월 21일 밝혔다. 이달 말 착공해 ’22년 6월 말 준공한다는 목표다.

서울 지역에 5만5천여 개 소공인 사업체가 밀집한 가운데, ‘광역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의류봉제‧인쇄‧기계금속 등 서울시내 6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아우르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서울시내 소공인 집적지역은 총 149개소로, 전국적으로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전국 총 696개소 중 21% *산업단지 제외) 서울지역 소공인 사업체는 총 55,048개(제조업 대비 92.8%)가 있으며, 종사자 수는 16만4,172명(제조업 대비 59.4%)이다.(’18년 기준)

6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을지로(인쇄) ▴독산(의류봉제) ▴봉익(주얼리) ▴창신(의류봉제) ▴문래(기계금속) ▴장위(의류봉제) 등에 설치돼 각 소공인 집적지역 특성에 맞는 현장 중심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서울시 전체 제조업 소공인 지원정책을 발굴하고 각 지역별로 흩어져있는 지원센터를 총괄 지원한다. 업종별‧집적지별 특성을 반영한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동종 산업 간, 타 제조업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과 유통‧판로 확대에도 나선다.

소공인특화지원센터 간 프로그램 공유‧연계를 통해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중앙정부와 서울시의 지원책이 중복되는 행정력 낭비를 방지하기 위한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특히, 현대화된 작업공간에서 기획~제작‧생산~유통‧마케팅 전 과정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가 조성된다. ▴초기 소공인을 위한 입주공간 ▴다양한 장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공동장비공간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첨단기술을 갖춘 쇼룸 등이 조성된다.

성수동에 들어설 ‘광역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전국 1호로, 서울시는 지난 ’16년 전국 최초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이후 중앙정부(중소기업청)와 협력해 건립을 추진해왔다. ’17년부터 성수동 수제화 집적지 내 사업부지 매입을 시작으로 설계공모 등 사전 준비작업을 해왔다. 국비 50억 원을 포함해 총 179억 원이 투입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