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textile Shenzhen, 코로나 반동으로 방문객 증가

7월 15일부터 17일까지 중국 심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Intertextile Shenzhen Apparel Fabrics 2020’와 ‘Yarn Expo Shenzhen 2020’이 코로나 우려 속에서도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코로나 재난의 영향으로 출품사 관계자들은 참관객이 줄어들까 걱정했지만 참관객 수는 오히려 작년 전시회를 웃돈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번 전시회가 성황이었던 배경에는 코로나 재난의 반동이 있었다는 게 주최측의 설명이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많은 전시회가 연기되거나 중지가 되었다. 그 때문에 코로나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열리는 대형 전시회라 중국 전역에 산재해 있는 섬유봉제산업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예년의 경우 심천·광저우 지역의 방문객이 압도적으로 많았지만 올해에는 상하이, 항주, 베이징, 칭다오, 절강, 강소성의 기업들도 대거 참가해 규모를 키웠다.

해외 출품 기업은 한국을 비롯 이탈리아, 독일, 인도, 영국 등에서 각각 2~3개사가 출품했으며 일본에서는 6개사가 참가해 존재감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