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디자인진흥원, 온라인 마케팅 및 상품개발 지원

부산광역시와 디자인진흥원(원장: 강경태)는 부산시 동구 범일동 의류제조 소공인을 위한 원스톱 지원기능의 역할을 수행하고자, ‘2020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인프라 운영사업의 공동판매 및 상품개발’의 지원기업을 7월 3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부산광역시는 중기부 공모사업인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구축사업에 2017년 선정되어 의류제조 소공인 집적지구 운영을 위하여 부산시 동구 범일동에 공동 인프라 시설을 구축했다.

공동인프라 시설은 부산시민 대상으로 명칭을 공모 받아 범일의류제조지원센터로 최종 선정되었고 2019년 12월에 준공됐다,

부산디자인진흥원은 부산시와 관리위탁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범일의류제조지원센터 운영기관으로서 섬유패션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공동판매 및 상품개발 지원사업의 신청자격은 의류제조 사업자로 동구 범일동에 위치하고 있어야 하며, 서류접수 및 현장평가 등 검증을 통해 최종 지원기업으로 선정된다.

공동판매 지원사업은 자체 홈페이지에 기업현황 및 대표상품 등록을 통해 기업별 온라인 마케팅을 지원하며, 상품개발 지원사업은 지원 업체별로 디자인 개발 및 상품기획에 필요한 자금(1사당, 백만 원)을 지원한다.

공동판매와 상품개발 지원사업의 지원규모는 각 15개사로 총 30개사를 지원하며, 신청기업은 두 개 사업에 중복으로 신청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디자인진흥원 홈페이지(www.dcb.or.kr) 고시 공고란에서 확인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