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의류수출, 방글라데시 추월해 세계 2위

베트남이 방글라데시를 추월해 의류제품 수출국 세계 2위에 부상했다. 방글라데시 의류업계 단체는 코로나 재난으로 세계 수요가 침체한 가운데 방글라데시가 코로나 확산으로 생산이 막혀 있었던 것을 원인으로 지적했다.

올해 상반기(1~6월)의 섬유·봉제품 수출액은, 베트남이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약 130억 달러, 방글라데시가 30% 감소한 약 120억 달러였다. 방글라데시 의류제품 제조·수출업자 협회(BGMEA)의 모하마드·하템 부회장은 “3~5월에 생산 활동이 정체되어 코로나 감염 방지 대책으로 공급망에 차질이 빚어진 것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월별 섬유·봉제품 수출액은 방글라데시가 4월에 전년 동월 대비 85% 감소하며 사상 최대의 침체를 기록했고 5월은 62% 감소했다. 베트남은 4~5월에 각각 30% 이상 떨어졌다가 점차 회복되어 가고 있다.

지난해 의류의 세계 수출액은 중국이 최대이며 방글라데시가 331억 달러, 베트남이 328억 달러로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