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지역발전·코로나 확산방지 기여 ‘CSR 공로상’ 수상

글로벌 패션전문기업 한세실업(대표이사 김익환, 조희선)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열린 ‘2020 한국-과테말라 CSR 포럼’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2020 한국-과테말라 CSR 포럼’은 주 과테말라 한국 대사관과 과테말라 내 최대 NGO인 ‘센트라RSE(CentraRSE)’가 공동 주최하는 행사다. 이번 공로상은 과테말라에 진출한 한국 기업 및 과테말라 기업 중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한 기업에게 주어지는 상이라 더욱 뜻깊다.

한세실업은 과테말라에 코로나가 확산되자 4만여장의 마스크를 생산해 현지 직원과 지역 주민들에게 배포했다. 이와 함께 공장 내 코로나 감염 방지을 위해 의사를 상주시키는 것은 물론 방역 물품을 상시 비치하고 작업장 내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코로나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밖에도 한세 과테말라 법인이 위치한 지역 내 아동복지시설인 ‘천사의 집(Casa de Angel)’에 생필품과 도서를 기부하고 크리스마스에 직원들이 직접 시설을 방문해 선물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사회공헌활동들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순영 한세실업 중미 총괄 법인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과테말라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한세 과테말라 법인은 지역 내 감염병 예방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계속해서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CSR활동을 마련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5년 과테말라에 진출한 한세실업은 3개 생산법인을 운영, 약 2,00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과테말라 섬유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주 과테말라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진행된 ‘제55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