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개발연구원, 재활용 섬유소재로 관련 벤처기업 지원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롯데케미칼은 폐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사업인 프로젝트 ‘루프'(LOOP)를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섬개연은 지난해부터 롯데케미칼과 공동으로 리사이클 섬유소재 개발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페트병 수거부터 원단 제작에 이르기까지 사업의 전 과정에 참여한다.

프로젝트에 참가하는 기관 및 기업들은 잠실 롯데월드몰과 롯데월드, 롯데마트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분쇄, 소재화해 섬유로 만든다. 이렇게 만들어진 섬유는 사회적 기업들을 통해 신발이나 옷, 파우치 제품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폐 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원사 제작은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재활용 섬유 원사를 활용한 제품 제작은 사회적 기업인 ‘LAR’, ‘비욘드’, ‘리벨롭’ 등이 맡는다.

섬개연 관계자는 “섬개연은 그동안 PLA(옥수수에서 추출한 친환경 수지)나 생분해 바이오매스 등 다양한 친환경 섬유소재에 대한 연구개발 사업을 활발히 추진해 왔다”며 “플라스틱 선순환 체계로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에 역량을 다할 계획”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