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내 섬유업종 생산·수출 반토막 ‘대책 절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경만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산업단지 내 업종별 실적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 내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은 업종은 섬유의복업종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김경만 의원이 한국산단공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섬유의복업종은 2015년 상반기(1,2분기 합계) 대비, 생산은 46.2%, 수출은 51.1%나 감소했으며, 고용은 2015년 4분기 대비 17.6% 감소했다.

특히 섬유의복업종은 9개 주요 업종 중에서 생산, 수출, 고용 세 지표 모두에서 감소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만 의원은 “섬유업종은 생필품과 산업용품의 생산 기반이 되는 곳으로, 코로나19 이후 경기에 민감한 업종 특성상 더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며 정부의 추가 지원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특히 지난 9월 15일 섬유산업이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지원 대상에 포함되었다가 긴급 철회된 사실을 지적하며, “이 부분만 보더라도 산업통상자원부에서도 섬유업종이 어렵고 지원이 꼭 필요하다는 점은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산업부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를 설득해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업종에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