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베트남에 통상법 301조 적용, 미 섬유단체 의견 엇갈려

미국 통상대표부(USTR)가 베트남의 환율 조작 의혹에 대해 통상법 301조를 발동해 조사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이 움직임에 대해, 미국의 두 섬유단체인 전미 섬유단체협의회(NCTO)와 전미 어패럴신발협회(AAFA)는 정반대의 입장을 표명했다.

NCTO 회장은 “베트남의 문제점을 철저하게 조사해 주었으면 한다”라고 한 반면, AAFA 회장은 “베트남은 중국을 대체할 수 있는 중요한 파트너다. 조사를 그만두었으면 한다”라고 반대 의견을 표했다.

NCTO 측 주장은 이렇다.
트럼프 대통령의 301조 적용 방침을 환영한다.외국 정부가 자국 통화 가치를 의도적으로 내리는 것은, 미국 제조업에 불이익이 된다. 미국으로부터의 수출에 인플레 효과를, 수입 가격에는 디플레 효과를 각각 주기 때문이다. 이런 부당한 무역 관행은 미국 제조업의 고용 악화로 이어지고 중남미 무역 상대국도 괴롭힌다. 미국 텍스타일의 수출지 대부분은 중남미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AAFA 측 주장이다.
베트남 섬유산업은 중국 섬유산업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베트남이 사용하는 텍스타일의 대부분이 중국에서 온다. 301조 적용은, 징벌적인 관세 부과다. 중국 제조를 대체할 전략의 상대로서 베트남은 중요한 파트너다. 중국을 대체할 신뢰할 수 있는 기업을 찾고 있다. 징벌적 관세가 도입되면 이미 구축하고 있는 베트남과의 서플라이 체인이 파괴되어 버린다. 베트남은 2016년 이후, 크게 성장해 미국 섬유 수입 2위국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징벌적인 관세 부과는 그만두고 무역 교섭으로 다른 접근방식을 취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