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10개국의 봉제 수출, 코로나 재난으로 70% 감소

국제 노동기구(ILO)가 21일 공표한 조사 결과, 코로나 확산에 휩쓸린 올해 상반기, 중국, 방글라데시,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10개국에서 일본, 구미로의 봉제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ILO는 봉제 노동자 대부분이 실업이나 심각한 수입 감소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10개국에는 중국,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인도, 인도네시아, 미얀마, 파키스탄, 필리핀, 스리랑카, 베트남이 포함된다. 이들 나라에서는 전 세계 봉제 취업 인구의 75%에 해당하는 약 6,500만 명이 일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주요 수출지인 미국, 유럽연합(EU), 일본으로의 1~6월 수출액은, 각 생산지에서의 수요 침체나 감염 확대를 막기 위한 공장의 조업정지 등으로 전년 동기를 70% 밑돌았다.

봉제품을 생산하는 각 나라들은 수천 개소의 공장이 폐쇄 혹은 한때 조업을 정지했고 연일 출근할 수 없는 노동자가 과반에 이른 것 외에도 조업 재개 후에 현장으로 복귀한 노동자 숫자도 대폭 줄었다. ILO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무소 관계자는 “하반기 이후에는 실직하지 않아도 급여의 감액이나 지불 지연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사태의 심각성을 귀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