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산업부, 섬유산업 지원 성장 전략 발표

인도네시아 산업부는 4일, 코로나 영향을 받은 국내 섬유·섬유제품산업의 생산성 유지를 위한 성장 전략을 밝혔다.

3일 열린 온라인 세미나에서 산업부 섬유산업국 국장은 ‘텍스타일·로드맵 4.0’의 도입을 밝혔다. 단기(3~5년), 중기(5~10년), 장기(10~15년)의 3가지 각도로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단기로는 합성섬유, 고품질 모사, 특수섬유, 산업용 섬유 개발에 힘을 쏟고, 중장기로는 여러 섬유를 이용한 산업섬유자재인 테크니컬 텍스타일, 레더 패브릭 등 고급 소재나 기능성 의류 개발을 추진한다. 더불어 예전 산업부가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기술에 의한 제조업 등의 혁신을 목표로 하는 ‘인더스트리 4.0’의 도입을 섬유·섬유제품산업에 요구했다. 이 밖에 섬유산업의 업스트림 및 다운스트림 부문의 연동을 강화하고 국내 원자재 사용을 촉진하는 것도 포함시켰다.

섬유·섬유제품산업이 2015~2035년의 장기 계획을 담은 정부의 산업개발 마스터 플랜(RIPIN)의 하나이며, 인더스트리4.0의 실현을 향한 로드맵 ‘메이킹·인도네시아 4.0’에 따라 우선적으로 지원한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2019년 시점에서 섬유·섬유제품산업은 수출액이 129억 달러에 이르러, 374만 명의 고용을 지원하고 있다며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크고 강력한 구조를 가진 노동집약형산업”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