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브라질에 400억원 들여 스판덱스 연간 10,000톤 증설

효성티앤씨가 터키에 이어 브라질 스판덱스 공장을 증설에 나섰다.

효성티앤씨는 내년 12월까지 400억원(약 3,600만 달러)을 투자, 브라질 남부 산타카타리나(Santa Catarina) 스판덱스 공장의 생산규모를 10,000톤 증설하겠다고 12월 2일 밝혔다. 증설이 완료되면 산타카타리나 공장의 생산능력은 기존 약 두 배인 총 22,000톤으로 늘어난다.

이번 증설은 코로나19로 인해 중남미 의류시장에서 홈웨어, 애슬레저 등 편안한 의류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신축성 있는 섬유인 스판덱스의 수요가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브라질 시장은 스판덱스 수입 관세가 18%에 이르는 등 타 지역에 비해 2배 이상의 고율관세를 적용하고 있어 경쟁력 있는 가격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현지 생산기반이 필요하다. 또한, 브라질은 남미의 다른 12개국 가운데 10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바다와 접한 면도 있어 인근지역 수출에도 유리하다.

이번 증설로 효성티앤씨는 미주지역에서의 늘어나는 수요를 충족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경쟁사와의 격차를 확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효성티앤씨는 지난 달 600억 원을 투자, 터키 스판덱스 공장 증설을 결정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