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구, 봉제업체에 작업 환경 개선 지원

LED조명 설치 공사가 끝난 광진구 중곡동 소재 봉제업체

서울 광진구가 지역 봉제업체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의류제조업체 작업환경 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서울시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1억 500만 원과 구 자체예산 3,500만 원을 투입, 진행했다.

광진구는 4월 모집공고를 한 후 신청한 30개 업체에 대한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해 최종 16개 업체를 선정했다. 선정된 봉제업체 대표를 대상으로지원동기 및 필요설비 등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청취, 애로사항을 최대한 반영, 지원 품목 등을 선정했다.

지원 내용은 위험요소 제거를 위한 전기설비 및 보일러 정비, 소화기 화재감지기 설치와 근로환경개선을 위한 조명시설, 분진제거시설 설치 등이며 이번에는 작업능률향상 항목이 추가돼 재단테이블, 작업대 등을 지원했다.
지원금액은 업체 당 최대 900만 원까지이며, 그 이상 금액에 대해서는 자부담으로 진행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영세하고 낙후된 의류제조 현장의 근무 위해요인 및 생산설비 개선을 체계적으로 지원,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 생산선 향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며 “내년에도 서울시 공모사업에 응모,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봉제업체들이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