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섬유산업을 시작으로 기업 공급망 실사 의무 확대

EU가 인권 및 환경보호조치의 일환으로 기업의 공급망 실사제도 도입 법안을 조만간 제안할 예정인 가운데, 유럽의회는 섹터별 규제의 점진적 확대를 권고했다.

유럽의회는 EU 집행위에 대한 공동서한에서, 작업환경인증, 공급망 인권현황에 관한 디지털 및 표준화된 등록시스템 도입을 요구했다.
섬유산업을 시작으로 구체적인 권고사항은 공급망실사 등록시스템 구축, EU 인증부여, 반복적 위반 수출업체에 대한 인증 거부 및 향후 수입금지 등이다.

한편, EU 집행위는 조만간 ‘통관단일창구’를 구축해 수출입 서류제출 및 통관정보 창구로 운영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공급망 실사제도 운영을 보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