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5월로 연기해 개최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는 코로나 팬데믹 영향으로 3월 개최 예정이던 ‘2021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를 5월로 연기해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PID는 국내외 약 200개 업체가 전시 부스를 구성하고 동시에 온라인 플랫폼과 연계를 통한 온-오프 융합형 하이브리드 전시회로 열린다.

특히 전시회 개최 전후 PID 온라인 비즈니스데이(4월 20일~5월 21일)를 동시에 오픈해 참가 업체와 바이어 간 비즈니스 소통과 전시 홍보 효과를 높인다.

참가 업체별 온라인 전시 공간 제공으로 기업 소개, 소재 홍보, 실시간 상담 예약 등이 가능한 연중 온라인 상거래 시스템(e-커머스)을 지원한다.

온라인 홈페이지형 플랫폼을 활용한 온라인 전시회에서는 국내 150개사의 2000점 이상의 다양한 신소재가 전시될 예정이다.

PID 사무국 이정우 전시사업본부장은 “올해 PID 개최 기간 중에는 해외 거점별 PID 쇼케이스 운영을 통한 화상상담회, 국내 유력 브랜드 초청 수주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