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시험연구원, 재생PET섬유 감별 시험법 개발

(KATRi 연구원이 시험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 자료:KATRi)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 원장: 임헌진)는 재생폴리에스터섬유에 대한 감별 시험법을 개발, 세계 최초로 시험 서비스를 실시한다.

KATRi는 그동안 축적한 섬유, 특수모, 고분자, 가죽 감별 업무 경험과 전문지식, 기술력을 기반으로 세계 각국에서 판매되는 페트병을 분석해 비교 분석 물질을 선정했다. 이를 기반으로 최종 제품 상태에서 재생폴리에스터 섬유 사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감별 시험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기존 재생폴리에스터섬유 제품 인증은 환경성 표시 프로그램(ISO 14020)을 바탕으로 생산업체 재활용 원료 출처, 생산·공정 추적관리에 따른 시스템인증체계로 진행됐다. 이 때문에 최종 제품의 재생폴리에스터섬유 사용 여부를 확인하기 어려웠다.

KATRi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감별 시험법에 따라 재생폴리에스터섬유를 적용하는 섬유·패션 제품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친환경 소재 적용 제품 관련 인증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