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 신장산 면화 전면 수입금지, 세계 의류산업에 영향

미국이 위구르족 강제 노동 의혹을 이유로 중국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면화 관련 제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신장산 면화를 사용해 제3국에서 만든 제품을 포함하는 광범위한 수입 제한 조치다. 신장은 면화 주요 생산지여서 전 세계 의류 산업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은 13일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생산한 면 제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신장산 면 제품에는 인도보류명령(WRO)이 내려졌다. 수입 금지에 따라 통관을 보류시키는 조치다. 수입 금지 대상에는 직접적으로 신장에서 생산된 제품 뿐 아니라 신장산 면화를 이용해 다른 나라에서 가공·생산된 제품도 모두 포함된다.

CBP는 “신장에서 생산되는 면 제품과 관련 강제 노동 상황을 보여주는 합리적 정보에 근거해 인도보류명령을 내렸다”면서 “조사 과정에서 이동제한과 위협, 임금 미지급, 폭력적인 생활과 노동조건 같은 강제노동 지표를 확인했다”고 수입 금지 배경을 설명했다.

미국은 그동안에도 지속적으로 신장 지역에서의 강제 노동 의혹과 인권 문제를 지적해 왔고, 지난해 신장 지역 일부 업체에서 생산된 면화와 의류 등에 대해 인도보류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 제3국 제품을 포함한 전면적인 수입 금지 조치가 취해짐에 따라 전 세계 의류업계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 세계 면화의 5분의 1이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조치는 미국 의류 산업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며 미국은 지난해 90억달러 어치의 면제품을 중국에서 수입했다고 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이번 조치는 미국이 신장 문제를 다루기 위해 취한 가장 광범위하고 공격적인 정책”이라며 “세계 의류 산업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