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에프, 브랜드 혁신 위해 사업부 조직 기능 중심 재편성

 

패션기업 인디에프(대표이사: 백정흠)가 2021년을 기점으로 조이너스, 꼼빠니아, 테이트, 트루젠 등 기존 브랜드까지 혁신과 쇄신작업에 돌입한다.

 인디에프는 올바른 리브랜딩 방향에 대한 큰 그림을 설계하고 추진하기 위해 최근 정구호 총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를 영입했다.

 정구호 총괄CD는 국내 패션업계 Top Creative Director로 활약하고 있으며, 미술, 공연, 예술계에서 아트 디렉터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더불어, 기존 브랜드의 새로운 변신을 위해 브랜드별로 나눠져 있던 조이너스, 꼼빠니아, 테이트, 트루젠의 사업부 조직에 대해 각각 전문성을 강화한 상품본부와 영업본부의 기능 중심 조직으로 재편성했다.

 상품본부장에는 여성복, 캐주얼, SPA, 스포츠 등 다양한 복종에서 브랜딩 및 소싱 전문가로 활약해 온 김정미 전무를 영입하였다. 김정미 전무는 삼성그룹 여성공채 최초 임원 출신으로   정구호 총괄CD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가장 잘 사업화 할 수 있는 인물로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영업본부장은 김용범 전무가 담당한다. 김용범 전무는 2020년 1월 인디에프에 합류했으며, 인디에프 전 브랜드의 유통 라인을 재정비함과 동시에 회사 주력 4개 브랜드의 영업력을 배가시키는 선봉장 역할을 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