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상공인 생산·유통 ‘의류·가방·신발 안전검사비용` 최대 100% 지원

서울시가 소상공인이 생산·유통하는 의류, 가방, 신발, 액세서리 등에 대한 안전성 검시비용을 최대 100%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섬유제품(의류, 이불, 양말 등), 가죽제품(구두, 가방 등), 봉제인형, 아동용 가구, 목재 완구 등 총 11개 품목이다.

안전기준 준수 생활용품인 가정용 섬유제품, 가죽제품, 접촉성 금속장신구에 대해서는 검사비 전액을, 아동용 섬유제품, 가죽제품, 장신구, 가구는 검사비의 80%를, 유아용 섬유제품, 봉제인형, 합성수지제 아동용품, 목재완구에 대해서는검사비의 80%를 지원한다.

그동안 의류 등 섬유제품을 비롯한 소상공인 생산 제품들은 소량ㆍ다품종 생산이 많고, 제품생산 주기도 짧은 편이라 소상공인들이 매번 발생하는 검사비용(9만~100만원)에 부담을 느껴 안전기준 확인없이 제품을 유통시키는 경우가 많았다.

실제로 유아용 섬유제품의 경우 총 18개 항목의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약 95만원의 비용이 발생한다. 만약 재질이 다른 원단으로 만든 유아용 섬유제품이 3종류가 있다면 각 원단별로 검사를 받아야 하므로 그 만큼 비용 부담이 커지는 것이다.
이러한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덜고, 소비자는 안전성이 검증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서울시는 2016년부터 의류·가방·침구류 제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비용을 80~100%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지원한 검사는 총 1,652건에 이른다.

검사를 원하는 소상공인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T. 2102-2677)에 직접 의뢰하면 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안전검사비를 지원하게 되면 소상공인 생산제품도 안정성이 검증된 제품이라는 인식이 확산돼 소상공인들의 경쟁력이 높아 질 것”이라며 “더불어 소비자의 안전까지 보장되는 건강한 시장 환경 조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