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리사이클 섬유 활성화 위해 정부와 상생 협력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 이하 ‘섬산련’)는 3월 15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환경부와 국방부, 경찰청과 투명페트병으로 만든 리사이클 의류를 시범 구매하는 자원순환 서약식에 참여했다.

동 행사에서 섬산련 이상운 회장과 환경부 한정애 장관, 국방부 서욱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은 환경친화적 소비문화 조성 및 리사이클 의류 초기 시장 형성에 기여하기로 합의했다.

섬산련은 국내 섬유패션업계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고품질 리사이클 섬유 생산확대 및 기술개발을 통해 리사이클 섬유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고, 환경부는 페트병 재활용 공정개선 및 정책지원, 국방부는 1만 벌, 경찰청은 2천 벌의 국내 페트병 재활용 의류 구매를 추진을 천명하는 등 리사이클 섬유생산 분야 민관 협력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한편, 부대 행사로 투명페트병의 배출부터 제품화까지 재활용 전 과정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페트병, 재생원료, 원사 등을 전시하고,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플리츠마마 등 기업에서 국내 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의류, 가방, 신발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섬산련은 리사이클 섬유 활성화를 위해 작년부터 국내에서 고품질 PET 리사이클 원사 및 제품생산을 위한 생태계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리사이클 섬유 사용확대를 위해 자동차, 토목 분야 등 이업종간 수요확대를 위한 교류 활성화, 국내 리사이클 소재기업 정보수집 및 DB 서비스 제공을 통한 비즈니스 인프라 구축, 리사이클 섬유소재 및 패션 제품을 향한 소비자 인식개선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정부조달제품의 PET 리사이클 섬유 시범구매 추진 및 사용비율 확대 지원 등 정책 및 제도개선과 리사이클 시장·기술정보 등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섬산련은 동 행사가 국내 소비자의 생활과 섬유패션산업 전반에 걸쳐 ‘리사이클 섬유시장 저변 확대’로 나아가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