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제지업계,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

섬유·제지업계는 25일, 산업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 섬유산업연합회 김기준 부회장을 비롯 제지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에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민-관 소통창구인 ‘섬유·제지산업 탄소중립 협의회’를 발족시켰다.

지난 2018년을 기준으로 섬유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610만톤이다. 국가 전체 배출량의 0.9%, 산업부문의 1.5% 비중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기준 섬유산업연합회 부회장은 ‘섬유산업 탄소중립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화학섬유분야에서 폐열 회수·재활용을 통해 에너지사용을 절감하고 염색·가공분야에서 디지털염색 기술개발과 보급·확산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안이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섬유·제지산업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업계 건의사항을 최대한 반영, 관계부처와 협의할 것”이라며 “제조공정 개선과 자원순환형 리사이클 제품 연구·개발(R&D)에 집중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