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34명 신규 채용, 비대면 채용 방식 적용

한세실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입사원 채용 과정을 비대면 화상 면접으로 진행했다.

글로벌 패션 전문 기업 한세실업(대표이사: 김익환, 조희선)은 2021년 상반기 제31차 공개채용을 마무리하고 총 34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했다. 이는 최근 코로나 19로 얼어붙은 채용 시장에서 눈에 띄는 규모다.

한세실업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채용 절벽이 심화되고 있는 고용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사업영역 확장에 필요한 우수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 기업 대비 규모있는 채용을 진행했다. 지난 해 12월 28일부터 올해 1월 8일까지 진행된 공개 채용을 통해 해외영업부 31명, 경영지원부 3명이 최종 합격했다.

특히 이번 공채 전 과정은 지원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사전 서류 심사, 온라인 인적성 검사 등을 통해 1차 선발 후 온라인 화상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했다. 한세실업은 하반기 공채 역시 지원자의 안전을 고려, 코로나 19의 확산 추이에 따라 온라인 기반의 채용방식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적용할 방침이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한세실업은 코로나19로 공채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고용 활성화를 촉진,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자 기존의 채용계획을 변동없이 추진해 우수 인재를 영입하고자 했다”며 “우수한 인력이 회사의 기틀이라는 인재 중심의 기업문화는 한세실업이 끊임없이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우수 인재를 확보하는 데 주력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