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세아 계열, 태림포장, 100% 재생 친환경 종이 옷걸이 개발


글로벌세아㈜(대표이사: 김기명) 산하 국내 최대 골판지 포장기업인 태림포장 (www.tailim.com)이 국내 최초로 100% 재생 페이퍼를 소재로 한 친환경 종이 옷걸이를 개발했다. 글로벌세아 그룹 계열사인 패션기업 인디에프와의 협업을 통해 제작한 종이 옷걸이는 100% 재활용이 가능해, 기존 플라스틱 옷걸이 대비 플라스틱 사용량을 100% 절감할 수 있다.

최근 세계적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플라스틱은 온실가스와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대표적 원인으로 여겨진다.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생산된 플라스틱은 약 83억 톤에 달하며 이 중 63억 톤은 쓰레기가 되고 오직 9%만 재활용되고 있다. 이 가운데 플라스틱 옷걸이는 매년 60억 개 이상 생산되고 있어, 관련 업계는 플라스틱 옷걸이 폐기물을 최대한 줄이고자 노력 중이다.

실제 미국 대형 유통업체 타겟(Target)은 사용이 끝난 옷걸이를 회수해 재사용하는 ‘폐쇄형 재활용 시스템 (Closed Loop System)’을 도입해 최대 7회까지 재사용하며 폐 옷걸이 발생량을 줄였다. 하지만 폐쇄형 시스템을 통한 플라스틱 옷걸이 재활용의 경우, 높은 재활용 비용과 소비자에게 전달된 이후에는 재활용이 어려워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에 한계가 존재하는 만큼 태림포장은 지난해 6월부터 플라스틱 옷걸이 대체를 위한 종이 옷걸이 개발을 본격적으로 진행해왔다.

여러 번의 적합성 테스트를 거쳐 이번에 개발된 태림포장의 친환경 종이 옷걸이는 분해에 500년 이상 기간을 필요로 하는 플라스틱 대비 2~5개월로 분해 기간이 짧고, 기존 종이 재활용 시스템을 통한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 플라스틱 옷걸이의 한계점을 극복했다. 또한, 내구성과 강도 등도 의류용 옷걸이 관련 국제 기준을 충족하도록 개발되었다. 태림 친환경 종이 옷걸이는 3월부터 인디에프의 캐주얼 브랜드 ‘테이트(Tate)’ 매장의 <LOVE OUR EARTH> 라인 제품 디스플레이에 사용되고 있다.


태림포장은 국내 시장 진입 이후,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플라스틱 제로(Plastic Zero)’를 컨셉으로 높은 품질의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제품들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옷걸이 외에도 종이 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플라스틱 대체 포장재를 적극적으로 개발해 세계 환경 보호를 위한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수행하고자 한다.

태림포장 이복진 대표이사는 “인디에프와의 협업을 통해 진행된 친환경 종이 옷걸이 개발은 계열사 간 긍정적인 시너지를 보여주는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소재의 다양한 제품 개발을 통해 태림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