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동대문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 1호 투자기업에 ㈜브랜디 선정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5월 17일 산업은행(회장 이동걸)과 ‘국내 혁신 스타트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공동 투자 및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물류를 포함한 디지털·뉴딜 분야 스타트업에 공동으로 투자하고, 네이버 풀필먼트 협력 기업 대상 금융을 지원하는 등 국내 벤처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먼저 네이버는 동대문 패션 SME들이 물류 고민 없이 판매와 마케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동대문 물류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강화하고, 산업은행은 관련 운영 자금 투자를 지원한다.
1호 투자기업에 커머스 플랫폼 ㈜브랜디를 선정했다. ㈜​브랜디는 동대문 기반 풀필먼트 서비스 통합 관리 시스템을 개발·운영하는 스타트업으로 지난해 9월 네이버 100억, 지난 4월 산은 100억 투자 유치를 한 바 있다.

네이버는 ㈜브랜디(대표 서정민)와 함께 동대문 패션산업의 디지털화를 위한 MOU를 맺고 동대문 패션 산업의 디지털화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동대문 패션 SME들이 안정적으로 상품을 수급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네이버 플랫폼과 연동되는 풀필먼트 시스템을 구축하고, 향후 크로스보더 이커머스로 확장시켜 동대문 패션 SME의 글로벌 판로 확대를 모색하는 등 사업 확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급성장에 따른 풀필먼트 혁신이 대두됨에 따라, 네이버는 다양한 물류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NFA를 통해 판매자와 이용자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것”이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