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엠케이, 보마켓과 손잡고 원단 재활용 실천

한세엠케이㈜(대표: 김지원)가 콜래보레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친환경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한세엠케이 편집숍 ‘FABRIK’는 생활밀착형 편집숍 ‘BOMARKET’과 손잡고 지속 가능한 라이프웨어를 선보였다.

이번 협업 프로젝트는 앤듀의 팬츠 제품 생산 공정 중에 남겨진 옷감을 100% 재활용해 진행됐다. 버려질 원단을 재사용함으로써 환경오염 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하고, 나아가 지구와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켜줄 수 있어 일반 소비자뿐만 아니라 ‘착한 소비’를 지향하는 MZ(밀레니얼+Z)세대와 ‘그린 슈머’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같은 반응에 힘입어 자연을 생각하는 두 편집숍의 만남은 단순 협업을 넘어 자연을 생각하는 목소리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서 한세엠케이의 자사 브랜드인 TBJ는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한 원단으로 ‘나이스(N:ICE) 아이템’을, 앤듀는 완전 퇴비가 가능한 수피마 소재의 티셔츠를 제작하는 등 환경 친화적 패션을 제시한 바 있다.

한세엠케이 관계자는 “최근 환경보호를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거나 플로깅, 비건 등의 다양한 활동이 주목받는 흐름에 발맞춰 색다른 방법으로 업사이클링 패션의 가치를 알리고자 이번 콜래보레이션을 기획하게 됐다”며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국내 표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친환경 활동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