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올들어 섬유·의류 수출 152억 달러…21% 증가

베트남섬유의류협회(VITAS)는 올들어 5월까지 베트남산 섬유·의류 부문에서 수출입은 전년 동기 대비 21.2% 증가한 약 152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VITAS에 따르면 올 1월~5월 동안 섬유와 원사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0.1% 증가한 21억 달러였으며, 섬유류 수출도 26.4% 증가한 9억 4,7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 기간 베트남은 섬유·의류 소재를 수입하는데 102억 달러 이상을 지출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3.4% 증가한 수치다.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국내는 코로나 4차 확산이라는 악재 속에 있지만, 베트남의 섬유·의류 주요 수출시장에서 경기회복 등으로 인한 주문량 증가와 지난 수 년간 베트남이 체결해 온 여러 건의 FTA 기회를 국내 기업들이 효과적으로 활용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베트남 섬유·의류 수출의 최대 시장인 미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4% 증가한 60억 2,000만 달러 어치의 수입으로 여전히 1위를 차지했다. 미국시장은 베트남 섬유·의류 부문 전체 수출액의 절반 가량인 49.2%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주문량이 전년 대비 6.3% 감소한 일본은 이 기간 동안 13억 1,000만 달러치를 수입했다. 3위는 유럽연합으로 14.7% 증가한 12억 1,000만 달러, 4위는 한국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의 주문량을 늘려 총 10억 7,000만 달러어치의 베트남산 섬유·의류를 수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