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섬유 ‘리젠서울’, 패션브랜드로부터 공급 요청 쇄도

효성티앤씨(대표: 김용섭)는 7월부터 2021년 가을겨울 제품용으로 노스페이스와 내셔널지오그래픽, 커버낫에 친환경 섬유 ‘리젠서울’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세 브랜드는 8월~9월에 리젠서울이 적용된 친환경 관련 신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 측은 “최근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는 브랜드들이 리젠서울을 찾는 이유는 MZ세대의 친환경 ‘가치소비’ 트렌드에 맞추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노스페이스, 내셔널지오그래픽, 커버낫 외에도 여러 패션브랜드들이 리젠서울 공급을 요청했다. 리젠서울은 서울 금천구, 영등포구, 강남구 등 곳곳에서 수거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섬유다.

효성티앤씨 김용섭 대표는 “최근 친환경 패션이 급부상하면서 많은 브랜드의 협업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친환경 의식을 가진 브랜드들과 함께 국내 친환경 패션 시장 저변을 확대해나가겠다”며 협업 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