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양주시 ‘섬유-패션산업 토탈마케팅 화상상담회’ 개최

경기도 양주시가 오는 10일까지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시장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관내 중소 섬유기업을 대상으로 ‘섬유-패션산업 토탈마케팅 화상상담회’를 개최한다.

경기섬유산업연합회가 주관하는 이번 화상상담회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지역 섬유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와 전략적 해외진출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정한 섬유-가죽-패션산업특구의 ‘섬유패션위크 사업’에 참가한 업체를 대상으로 하며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내 마련된 특별상담회장에서 참가 기업이 화상으로 해외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한다.

올해는 상담 참여 의사를 밝힌 관내 16개 기업이 미국, 프랑스, 러시아 등 17개국 해외 바이어와 매칭돼 총 35건의 화상상담이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