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으로 만든 섬유 ‘리젠’, 무신사 친환경 의류로 탄생

효성티앤씨(대표이사: 김용섭)가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섬유 ‘리젠’이 무신사의 친환경 제품으로 출시된다.
효성티앤씨와 무신사는 1월 21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무신사 스탠다드’의 첫 친환경 제품 라인인 ‘그린라인’에 적용될 리사이클 원단을 공동 개발키로 했다.

협약에 따라 효성티앤씨는 무신사 스탠다드 ‘그린 라인’ 제품에 적용될 리사이클 원단을 개발해 공급한다. 리사이클 원단은 효성티앤씨가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친환경 리사이클 섬유 ‘리젠’으로 제작된다.
무신사는 고품질의 원단 개발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올해 상반기 중 친환경 티셔츠 등이 포함된 ‘그린 라인’을 제작해 출시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가 MZ세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무신사 스탠다드에 ‘리젠’을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효성티앤씨는 친환경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더욱 가까이에서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