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아프리카 면화 도입해 지속가능 강화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는 지속가능한 패션을 강화한다. 자주 브랜드는 친환경 원단과 재활용 부자재, 재고 원단 사용을 지속적으로 늘려서 2025년까지 생산 의류의 70% 이상을 지속가능한 제품으로 만들 예정이다.

자주는 이달 아시아 최초로 코튼 메이드 인 아프리카(Cotton made in Africa, 이하 CmiA)의 독점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티셔츠와 파자마 등 총 30여 종의 관련 제품을 출시한다. CmiA는 지속 가능한 면화 생산을 위해 아프리카 농부들에게 다양한 지원을 해주는 국제 표준이며 WHO등 엄격한 국제 규정에 따라 유해한 살충제나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NON-GMO다. 기계 대신 사람이 직접 손으로 채취해 불필요한 자연 훼손을 방지하며, 아프리카의 자연강수를 활용해 일반 면화가 1kg 당 평균 1563리터의 물을 사용하는데 비해 2리터 남짓의 물만으로도 재배가 가능하다.

온실가스 배출량 또한 일반 면화 대비 수확량 1톤을 기준으로 최대 13% 줄여 전 세계 평균 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키는데 기여하고 있다.

자주는 CmiA 인증 면화 도입을 통해 고품질의 친환경 제품을 고객들에게 선보일 방침이다. 이달 30여종의 상품을 시작으로 올 봄 총 100여종의 CmiA 라벨 제품을 출시한다. 나아가 아프리카 면화 생산 지원과 환경 보호, 지역 농민들의 생활 환경 개선에도 앞장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