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섬유패션산업 정책 제언서’ 전달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는 우리나라 섬유패션산업의 위상을 회복하고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섬유패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제언서’를 지난 4월 4일 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전달했다.

섬유패션업계가 질 좋은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고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한 제언서에는 디지털, 친환경 등을 키워드로 세계 섬유패션산업 트렌드 변화에 발맞추어 예산 확보, 규제 완화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 요청 내용을 담았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중인 섬유산업 중장기 R&D 예비타당성조사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과 함께 섬유산업의 뿌리산업 지정, 국산소재 활용 확대, 친환경 섬유패션 활성화, 패션테크 클러스터 조성 등 섬유패션산업의 외연 확장 및 지속가능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업계의 요구사항 중심으로 내용을 구성했다

또한, 면방, 화섬, 직물, 패션, 염색 등 업종별 주요 협단체 및 지역별 유관기관 의견을 수렴하여 고용, 규제, 산업활성화 등 각종 애로현안에 대한 개선방안을 촉구했다.

구체적으로는 ▲ 외국인력 신규 고용 허용인원 폐지 ▲ 탄력적선택적 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 최저임금 업종별지역별 차등 적용 및 주휴수당 폐지 ▲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평일로 변경 ▲ 환통법 적용 기준 완화 등 섬유패션산업의 발전을 저해하는 불합리한 규제를 과감히 폐지, 완화하고, ▲ 공동폐수처리장 노후 시설 개선 ▲ 중소기업 사용 LNG 할당관세 적용 ▲ 전기요금 인상속도 조절 및 제도 개선 ▲ 리사이클 섬유산업 지원 확대 ▲ 패션산업 디지털 생태계 구축 촉진 ▲ 국내 의류제조 기반 강화 ▲ K-패션 ‘브랜드 가치’향상 지원 ▲ 섬유생산 노후설비 교체 및 개체 자금 지원 ▲ 스마트 융복합 생활용 섬유제품 경쟁력 강화 ▲ 안전/방재섬유 소재산업 육성 등 기업활력 제고 및 투자 활성화를 위한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아울러, 대통령 공약사항에 포함된 ‘대구지역의 섬유 염색 산업단지 첨단화’의 일환으로 ▲ 섬유패션업계 탄소중립 대응 지원 ▲ 염색단지 이전 및 기반 조성 ▲ 친환경 염색산업 활성화 기반 조성 등에 대한 이행도 촉구 했다.

섬산련 관계자는 “이번 제언한 내용은 R&D, 디지털, 친환경 등 섬유패션산업의 미래전략 추진과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속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대업계 정책 지원 중심으로 구성하였으며, 제언서에 담긴 과제들이 향후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섬유패션단체 및 경제 유관기관 등 다양한 소통채널과 함께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