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페이스, ‘지구의 날’ 맞아 친환경 패션 아이템 출시

영원아웃도어(대표: 성기학)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지구의 날(4월 22일)’을 앞두고 다양한 친환경 패션 아이템을 출시했다.

노스페이스는 자사 기술 혁신인 ‘K-에코 테크’를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친환경 제품을 선보였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빅 샷 신제품은 페트병 20개(500mL 환산 기준)를 재활용한 리사이클링 폴리에스터 소재나 리사이클링 나일론 소재(블랙 컬러)를 각각 적용한 친환경 백팩이다.

빅 샷보다 작은 사이즈로 여성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핫 샷(HOT SHOT)’도 리사이클링 폴리에스터 소재를 적용했다.

노스페이스는 수년간에 걸쳐 리사이클링 소재 제품군의 확대는 물론, 윤리적 다운 인증(RDS) 도입 및 확대, 친환경 인공 충전재 개발 및 전 제품에 대해 퍼 프리(FUR FREE) 적용 등을 통해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고 있으며, 최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은 생분해 제품을 연이어 확대 출시하고 있다.

대표 제품인 ‘하이 마운틴 에코 아노락’은 매립 시 물과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생분해 폴리에스터 원사를 적용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폐기물 발생을 줄여주며, 리사이클링 지퍼 테이프까지 적용하며 환경을 위한 세심한 노력을 더 했다.

풋웨어도 역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링 메시와 공장에서 재단하고 남은 가죽 조각을 재활용한 리사이클링 가죽을 갑피(겉감)에 적용하고, 인솔(안창)에는 자연 생분해가 빠른 천연 메리노 울 소재를 적용한 친환경 아이템을 선보였다.

영원아웃도어 관계자는 “노스페이스는 지구의 날을 맞아 다양한 친환경 제품의 출시는 물론, 생산·포장·마케팅 등 가능한 모든 영역에 걸친 친환경 구현을 한층 더 강화함으로써 앞으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선도하는 대표 브랜드로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