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산련, ‘신소재 컬렉션 Salon’ 개최, 맞춤형 차별화된 신소재 선보여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는 한국섬유수출입협회(회장: 민은기)와 공동으로, 국내 패션소재 기업들이 바이어의 수요를 반영하여 맞춤형으로 개발한 차별화된 신소재를 선보이는 ‘2022 수요 맞춤형 신소재 컬렉션 살롱(Salon)’을 오는 6월 9일(목) 섬유센터에서 개최한다.

신소재 컬렉션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하반기로 나누어 연2회를 개최한다.
상반기 ‘신소재 컬렉션 살롱’은 스트림별 핵심기업간 상생 교류의 장으로 공동개발 라인을 구축하여 개발 과정 및 수요 연계 등 정보 공유에 집중하고, 하반기 ‘신소재 컬렉션 페어(Fair)’는 상반기 살롱에서 제안된 내용과 글로벌 바이어 수요에 기반하여 수주상담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이번 신소재 컬렉션 살롱에서는 리사이클 및 Bio-base 친환경 합성섬유소재, 신축․기능성 트리코트 소재/라미테이팅 & PU 소재 등을 개발하는 ‘효성티앤씨, 세창상사, 우주글로벌, 해원통상’ 클러스터를 비롯하여 6개 클러스터 24개 기업이 그동안 개발한 신규 아이템을 소개한다.

특히, 최근 친환경 소재 트렌드 흐름에 맞추어 생분해성 소재, 해외인증(GRS, Higg Index, OEKO-TEX, RCS) 소재, 리사이클 소재 등 바이어 수요가 가장 집중되고 있는 소재들과 함께 항균, 냉감, 흡한속건 등 기능적인 면에서도 좀 더 보완되고 향상된 제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섬산련 관계자는 “신소재 컬렉션은 코로나19로 대부분의 오프라인 행사가 제한을 받을 때에도 멈추지 않았고, 섬유패션기업의 마케팅 히든카드로 올해로 9년차 명맥을 유지하여 왔다”며, “글로벌 브랜드가 추구하는 트렌드 정보를 업, 미들 기업이 빠르게 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품을 개발, 스트림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마켓지향형 제품개발 생태계의 기반이 되도록 신소재컬렉션을 더욱 집중․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