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 오는 10월 DDP에서 현장패션쇼로 진행

사진은 2020 서울패션위크 오프라인 패션쇼 장면

서울시가 ‘추계 서울패션위크’(2023 S/S 서울패션위크)를 오는 10월 11일(화)부터 15일(토)까지 5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아시아 선두 패션위크 입지를 선점한다는 목표로 세계 4대 패션위크인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 패션위크(‘22.9.26.~10.4.)와 바로 연결되는 일정으로 개최시기를 정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비대면 혹은 일부 대면으로 진행했던 패션쇼는 전면 ‘현장 패션쇼’로 진행되고, K패션 글로벌 경쟁력 제고와 패션산업계의 활성화를 위해 중기업(연매출 1,500억)까지 참여 대상을 확대한다.

10월에 개최되는 서울패션위크는 100% 현장패션쇼로 진행하며, 구매력 높은 글로벌 바이어와 각국의 취재진을 초대하는 등 우리 제품이 국내외에 수출, 계약체결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집중한다.
이번 오프라인 패션쇼 프론트로우(Front Row)에는 파리패션위크 트라노이 연계 글로벌 프레스 및 바이어를 3년만에 현장으로 초청 브랜드 직접 노출 및 세일즈를 강화한다.
3년만에 돌아온 DDP패션쇼인 만큼 장기간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을 위한 행사로 시민초청 이벤트도 추진한다. 초청 관중 규모는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추후 확정한다.

파리패션위크 트라노이와 협업하는 기획 패션쇼와 트라노이(TRANOI) 트레이드쇼 서울패션위크 전용관은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지원의 일환으로 올해 10월에도 파리 현지에 조성, 운영한다. 파리 패션위크에 참여한 유럽 바이어를 집중 공략하고, 서울패션위크 개최를 알리는 등 해외 세일즈에 주력할 계획이다.

2022 추계 서울패션위크 참여 브랜드는 오는 7월 6일(수)까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http://www.seoulfashionweek.org)에서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조혜정 서울시 제조산업혁신과장은 “서울패션위크는 서울시가 국내 패션산업의 경쟁력을 해외로 알릴 수 있는 네트워킹의 현장이자, 패션산업을 활성화를 위한 지원 플랫폼”이라며,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싶은 역량 있는 많은 패션브랜드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은 2020 서울패션위크 오프라인 패션쇼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