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기계융합연구원, ‘섬유산업 로봇·AI자동화 협의체’ 개최

섬유산업 로봇 및 AI 생산자동화 협의체 모습

한국섬유기계융합연구원(KOTMI, 원장: 성하경)은 6월 22일 서울섬유센터 KOFOTI 라운지에서 ‘섬유산업 로봇·AI자동화 협의체’를 열었다.

이날 협의체에는 한국섬유산업연합회, 경기섬유산업연합회,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한국로봇산업협회, 대한방직협회, 한국섬유수출입협회, 한국패션산업협회, 한국탄소산업진흥원 등 국내 섬유산업발전을 이끄는 9개 협회와 기관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노동집약산업인 섬유산업이 인건비 상승, 열악한 근무환경 기피 현상, 작업자 고령화, 코로나로 인한 외국인 인력 부족 등 인력난이 심화됨에 따라 로봇이나 AI를 접목한 생산자동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한 취지다.

KOTMI는 이날 섬유산업 로봇도입 실증사례, 2022년 표준모델 및 장비로봇 사업 등 섬유업계에 로봇 도입을 지원한 사례를 발표했고, 각 기관들도 섬유산업 로봇·AI 생산자동화 구현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참석한 기관들은 이번 협의체를 통해 로봇 도입 필요 공정 공유, 협회 및 기관별 지원 사업 내용 공유, 회원사 애로사항 공유, 섬유산업 로봇도입 사례 홍보 및 지원을 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협의체는 섬유기업 공장 신설 및 설비 구축시 로봇과 AI를 접목한 생산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하고, 최근 이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대구염색산업단지에 로봇을 도입해야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재용 KOTMI 센터장은 “섬유산업 제조로봇 선도보급 실증사업 및 플러스사업을 통해 섬유 관련 제조현장에 표준공정모델을 도입하고, 향후 AI를 접목한 생산자동화 시스템 개발로 국내 섬유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자료: 전자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