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무역홀딩스, 850억원 규모 해외 CVC 설립

성래은 영원무역홀딩스 대표이사

영원무역홀딩스(대표: 성래은)가 기업형 벤처 캐피털(Corporate Venture Capital, 이하 CVC)을 설립해 모기업 비즈니스와 연관된 벤처 기업에 전략적 투자를 나선다.

YOH CVC 1호 펀드의 총 규모는 850억원에 달한다. 영원무역홀딩스는 아웃도어·스포츠웨어 및 용품 위탁 생산(OEM) 기업 영원무역과 국내에서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를 판매하는 영원아웃도어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이번 투자는 영원무역홀딩스가 섬유 산업의 미래 먹거리 육성을 구체화하기 위해 본격적인 첫 삽을 뜬 것으로 풀이된다.

성래은 영원무역홀딩스 대표는 “기존 시장에 지배력을 강화하는 노력뿐만 아니라, CVC로 미래 비즈니스 기회를 물색해 빠르게 바뀌는 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원무역홀딩스는 미국, 유럽, 동남아 등에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올 3월 싱가포르에 100% 지분을 보유한 ‘YOH CVC’ 설립을 완료했다. YOH CVC는 △브랜드 △친환경 및 특수 소재 △오토메이션(자동화) 분야를 중심으로 미국, 유럽, 동남아 등의 스타트업을 발굴, 직접 투자 및 LP 출자를 진행한다.

영원무역홀딩스는 CVC 포트폴리오 기업들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모기업이 48년간 축적한 제조·기술 노하우, 물류 네트워크 등을 지원,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계획이다.

영원무역홀딩스: 영원무역홀딩스는 지주회사로 ‘노스페이스’, ‘룰루레몬’, ‘파타고니아’, ‘아디다스’ 등 글로벌 아웃도어 및 스포츠 브랜드에 의류·신발·백팩 등의 제품을 OEM 방식으로 생산·수출하는 영원무역과 노스페이스의 국내 전개사 영원아웃도어, 스위스 프리미엄 자전거 브랜드 ‘스캇’의 자전거 및 관련 부품을 유통하는 스캇노스아시아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