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세아, 우크라이나에 7만 달러 규모 동계 의류 용품 지원

글로벌세아 그룹(회장: 김웅기)이 우크라이나 전쟁 피난민과 아이들 구호를 위해 약 7만 달러 규모의 옷과 담요 등 동계 의류 물품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원한 의류 용품은 글로벌세아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세아상역의 과테말라, 아이티, 인도네시아, 베트남 지역 공장에서 제작한 의류 물품들이다. 글로벌세아 그룹은 세계 각지 공장에서 제작한 구호 의류 물품을 모아 국제구호단체인‘CORE(Community Organized Relief Effort)’를 통해 우크라이나 피난민과 아이들에게 전달했다.

특히 올 겨울은 ‘라니냐’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강한 한파가 예상되는 만큼, 글로벌세아 그룹이 CORE를 통해 지원한 구호 의류 물품들은 전쟁 피해와 한파로 고통받고 있을 우크라이나 피난민과 아이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사용된다.

이뿐만 아니라 글로벌세아 그룹은 매년 기금을 조성해 전쟁 피해를 입은 피난민과 아이들,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지원할 예정이다.

글로벌세아 그룹 관계자는 “글로벌세아 그룹은 자연 재난과 사회적 재난을 극복하려는 많은 나라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글로벌세아가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전쟁으로 고통받는 아이들의 구호와 인도적 차원으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글로벌세아 그룹은 구호 의류 물품 지원 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쟁 피해 복구를 위한 기금도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재건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