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스마트 의류 위한 그래핀섬유 센서 개발

차세대 첨단소재로 주목받고 있는 그래핀섬유를 이용해 직물형 웨어러블 체온과 유해가스를 동시에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기술이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이 기술은 외부환경과 건강상태 확인 등을 통해 소방복과 같은 극한 조건의 작업복 등에 적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웨어러블, 스마트의류를 위한 미래 핵심기술로 업계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 박상윤 박사 연구팀은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유지영 교수, 경기대 주상현 교수 연구팀, ㈜퓨리텍과의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해 ‘스마트 의류를 위한 그래핀섬유 센서’를 처음 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그래핀이란 탄소원자로 만들어진 원자크기의 벌집 형태 구조를 가진 소재로, 상온에서 구리보다 100배 많은 전류를, 실리콘보다 100배 빨리 전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그래핀섬유는 휘거나 접어도 센서기능이 잘 유지되고, 반복된 온도변화 및 가스유량의 변화에 재현성 있는 성능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융기원 박상윤 박사는 “이번에 개발된 그래핀섬유 센서는 소방복·군복과 같이 극한 조건에서 작업을 하기 위한 작업복에 스마트한 특성을 부여할 수 있는 핵심 기술로, 향후 웨어러블이나 스마트웨어 관련 분야에 활용 가능성이 높아 빠른 상용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