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와 의류생산공장을 연결하는 ‘일감매칭 시스템’ 오픈

서울독산 의류제조 소공인특화지원센터(센터장: 박경묵)가 일감 연결 서비스 시스템을 본격 오픈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의류생산업체와 디자이너 간 일감을 직접 연결해 주는 이번 시스템(www.saams.net)은 양자간 찾아다니는 번거로움 해소와 최적의 비용이라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디자이너는 자신이 디자인한 의류를 생산해 주는 업체를 일일이 찾아다니는 번거로움을 없애 줌과 동시에 최적의 생산비용으로 고품질의 의류를 생산할 수 있다. 생산업체는 수요자를 찾아다닐 필요가 없으며, 의류브랜드 업체들이 해외생산 등으로 일감을 찾기 어려운 중소 생산업체들에게는 일감을 찾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디자이너와 의류생산업체간 일대일 직접 연결하며, 회원가입비는 무료다. 회원가입은 (사)서울의류협회 홈페이지(www.seoul-aa.or.kr)나 해당 시스템(www.saams.net)에서 가능하다. 현재 서울 금천구 일대에는 국내 대기업 및 유명브랜드 의류를 생산하는 퀄러티 높은 의류를 생산하는 업체가 1000여개 분포돼 있다.

내년부터 서울독산 소공인 특화지원센터에서 참신한 디자인을 발굴, 의류생산업체들과 상생할 수 있는 ‘온라인 디자인공모사업’도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의류 소공인 업체를 위한 온라인 공동쇼핑몰(www.sewng.co.kr)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