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의류업체 ‘ATAGO’ 베트남 봉제공장, 12월부터 본격 가동

일본 스포츠 의류 제조업체 (주)아타고는, 지난 11월에 완공한 베트남 남부 빈증省 소재 봉제공장이 12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우선은 종업원 100명 정도로 시작해 일본 수출용 스포츠 니트의류 제품 등을 생산하면서 2023년까지 봉제 인원 480명, 총 근로자수 720명, 연간 320만 장 이상 생산이 가능한 공장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베트남 현지법인 AGV(Atago Garment Vietnam)가 운영하는 신규 공장은 바우반 공업단지에 위치해 있다. 자본금규모는 630만 달러이다. AGV는 일본 ‘아타고’와 대만 의류제조사 ‘得力実業’, 일본 ‘TOYOTA Tsusho Fashion Express Ltd.’가 각각 50%, 30%, 20%를 출자하고 있다.

아타고는 일본 외에 중국 칭다오에도 생산 거점이 있지만 고객인 일본계 의류메이커가 동남아로부터 조달을 강화하고 있어 베트남 진출을 결정했다. 베트남에서는 수출을 위한 스포츠 의류를, 중국 칭다오에서는 내의류와 중국 내수용 스포츠 의류를 각각 생산할 계획이다.

AGV 사장에 의하면, 우선은 일본으로부터 조달한 원단을 사용해 공정수가 비교적 적은 스포츠용 T셔츠 등을 생산해 일본으로 수출한다. 앞으로는 ‘TOYOTA Fashion’과 ‘得力実業’이 함께 구미 의류 메이커에 대한 영업을 펼쳐 고객 기반을 넓혀갈 계획이다. ‘TOYOTA Fashion’이 자체 개발한 소재나, ‘得力実業’이 같은 바우반 공업단지 내에서 생산하는 원단을 사용해 일관생산 체제도 갖추게 된다.

생산 인원은 연 100명 규모로 늘리고 생산 아이템도 공정수가 많아 단가가 높은 포켓이나 지퍼가 붙은 제품을 다룰 계획이지만 ‘작업자 30명 정도를 관리하는 반장 육성’이 우선 과제다. 이를 위해 일본 아타고 공장에서 교육 중인 기능 실습생을 맞아들이는 것과 동시에 AGV 내에서도 유망한 인재 등용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