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양주 섬유기업, LA Textile Show 통해 570여 건 상담실적 거둬

미국 LA에서 열린 ‘LA Textile Show’에 경기도 양주지역 14개 섬유기업이 참가, 경기북부 섬유산업 우수성을 세계에 알렸다.

‘LA Textile Show’는 미국 내수 원단기업부터 유럽을 비롯해 전세계 우수 원단을 전시하며 GAP과 GUESS 등 유명 브랜드와 바이어가 방문하는 미국 서부지역 최대 섬유소재 전시회다.

양주시는 코로나19로 해외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섬유기업의 수출지원을 위해 전시회 참가 기업을 모집해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LA에서 양주단체관을 운영했다.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의 해외네트워크 채널을 활용해 진행된 이번 전시회는 참가 기업이 생산하는 1천 200여개의 섬유 원단 샘플을 LA로 발송하고 GTC 직원들이 현지에서 비즈니스 상담, 주문, 계약 등을 대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전시회에서 양주단체관에 70여 해외 기업 바이어가 방문해 570건 1천 319만 야드의 상담이 이뤄졌고 527만 달러 상당의 수출상담 성과를 거뒀다.

양주시 관계자는 “이번 해외 섬유전시회가 지역 섬유기업이 생산하는 완제품의 상품성을 알리고 수출 경쟁력을 높여 실질적인 매출을 창출하는 교두보가 됐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출 기술력을 갖춘 지역 섬유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전시ㆍ박람회 참여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