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회장 선임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는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사진)을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회장에 추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동연합회는 임원회의를 열어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을 신임회장에 추대하였으며 12월 초 이취임식을 가질 예정이다.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는 1996년 침체된 부산 경제와 부산 섬유패션 산업의 활성화를 추진해 정책 개발 등의 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부산 지역을 동북아 섬유 패션의 거점 도시로 성장시키기 위해 부산 지역 섬유패션 단체들이 모여 설립했다.

섬유패션산업 역량강화 사업을 비롯해 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시회(패패부산), 한복문화지원사업, 수요기업 맞춤형 인력양성과 취업연계, AI융합형 산업현장 기술인력 양성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 3월 개관한 부산패션비즈센터를 부산시로부터 수탁·운영 중이다. 역대 회장으로는 제1대 박순호 세정 회장, 제4대 최순환 그린조이 회장에 이어, 현재 제9대 박만영 콜핑 회장이 역임하고 있다.

최병오 회장은 “부산지역의 섬유패션산업의 발전에 공로가 큰 연합회의 회장으로 역할이 주어져 영광이자 책임을 느낀다”면서 “부산패션비즈센터를 최대한 활용하고 각종 섬유패션을 활성화해 부산 패션 발전에 기여하고,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도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8년간 한국의류산업협회 회장을 맡으면서 의류 봉제인들의 사기진작과 환경개선 등에 앞장선 바 있다.